교수진

이재경 저널리즘교육원 원장
이력
이재경(李載景)은 1982년 문화방송 기자로 저널리즘에 발을 디뎠다.
전두환 정부 시절 경제부와 사회부에서 방송기자로 일하며 정권이 방송에 행사하는 다양한 영향력이 기자의 정체성을 본질적으로 훼손한다고 판단해 저널리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기로 방향을 바꿨다. The University of Hawaii(석사)와 The University of Iowa(박사)에서 대학원 공부를 마치고 귀국한 뒤, 한국언론연구원 연구위원을 거쳐 1995년부터 이화여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로 일하고 있다. 한국 저널리즘 교육의 선진화를 위해 10여 년 전부터 전문대학원 설립을 주장했으며, 한국언론재단의 언론인 예비과정 기획위원(2004-2006)으로 봉사했다. 한국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문화일보 등에 칼럼을 기고했고, MBC, SBS 보도국 자문위원으로 봉사했으며, 한국언론학회 저널리즘 분과장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기사 작성의 기초, 방송뉴스 취재와 보도(김학희 공저), 한국저널리즘 관행 연구 등이 있다
송상근 저널리즘교육원 특임교수
이력
동아일보에 1990년 입사해 사회부 차장, 인력개발팀장, 오피니언팀장, 교육복지부 차장과 부장을 지냈다. 저널리즘 교육과 연구에 몰두하고 싶어 23년 6개월의 기자 생활을 정리하고, 2014년 1월 1일 새로운 길에 들어섰다.
언론에 관심이 많고 기자를 꿈꾸는 젊은이들과는 2004년부터 만났다. 인력개발팀장 근무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예비언론인과정 기획위원 경험이 계기였다. 교학상장(敎學相長)의 인연을 맺고 언론사에 합격한 학생이 손으로 써서 건네는 편지와 카드를 보물처럼 간직한다.
저서로 △사람 잡는 운전, 사람 살리는 車문화(1997) △우리 아이 사회 우등생 만들기(1998, 공저) △출발, 교통 선진국(2001, 편저) △언론사 입사 전략서(2006) △뉴 스토리, 뉴 스타일(2009, 공저) △언론인의 직업 환경과 역할 정체성(2009, 공저)이 있다.

박재영 교수
이력
박재영은 서울대학교 법과대학과 환경대학원을 졸업한 뒤 조선일보 기자로 일했다.
휴직 중 미국 미주리대학교 저널리즘스쿨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으며, 귀사 후 재단법인 미디어연구소의 연구실장을 겸직했다.
2005년 9월부터 고려대학교 언론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뉴스, 기자, 취재보도 등 저널리즘 고유 영역에 관한 연구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이재훈 前 MBC 논설위원
이력
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86년 MBC에 기자로 입사했다. 사회정책부장, 정치부장, 국제부장, 전국부장, 시사메거진 2580 부장 등을 역임했다. 2010년 워싱턴 특파원을 거쳐 2015년부터 논설위원으로 4년간 MBC 라디오 뉴스프로그램인 <뉴스포커스>를 진행했다. 2019년 퇴직 후 33년간의 현장 언론인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고려대학교 문과대에서 <언어와 미디어> 등을 강의하고 있다. 2019년부터 <윤세영 저널리즘 스쿨>에서 예비기자들을 상대로 <방송기사 쓰기>를 가르치고 있다. 2019년 단국대에서 <대통령 정치이념과 언론사 정파성>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마쳤다.
임흥식 前 MBC C&I 대표
이력
1984년에 MBC기자로 출발해 30여년 동안 MBC에서 보도와 관련된 일을 했다. 2009년부터 MBC C&I 대표이사 재직시간을 제외한 10여년 간, 프런티어 저널리즘스쿨에서 예비기자들에게 방송뉴스를 가르쳤다. 저서로 <방송뉴스 기사쓰기>가 있다.
정성희 前 동아일보 미디어연구소장
이력
1985년 동아일보 기자로 입사해 사회부 국제부 기자를 거쳐 동아일보 최초의 여성 부장인 교육생활부장을 지냈다. 11년 6개월의 논설위원 재직기간에 교육 복지 환경 젠더 및 정치 사설과 칼럼을 썼으며 종합편성채널 채널A에서 5년간 시사 논평을 하는 패널로 출연했다. 제25대 한국여기자협회장을 지냈으며 최은희여기자상 참언론인상(논설부문) 양성평등언론상 국민훈장동백장 등을 상을 수상했다. 한국 저널리즘의 미래가 예비언론인에게 달려 있다는 믿음으로 35년 기자생활의 정수를 전해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
조욱희 PD
이력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한 뒤 1991년 SBS에 프로듀서로 입사했으며. 2010년 성균관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마쳤다.
<희망TV>, ,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그것이 알고 싶다>, 등의 제작에 참여했다. <용서, 그 먼 길 끝에 당신이 있습니까> <라이따이한의 눈물> <사형, 죽어야만 끝나는 죗값인가> <아버지 그 사랑을 위한 변명> 등의 다큐멘터리를 만들었으며. 국제엠네스티 언론상 및 뉴욕페스티벌 등에서 수상했다.
다큐멘터리를 통해 사람과 세상에 대한 이해를 넓혀 조금은 더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데 도움되길 꿈꾸고 있다. 저서로는 '다큐멘터리, 객관적 진실을 이야기하는가'가 있다.
이규연 JTBC 보도총괄
이력
21년 동안 사회담당 및 탐사보도 언론인으로 활동했다.
1988년 중앙일보 공채 25기로 입사한 뒤 같은 회사에서 정책기획부 차장(2004년)·탐사기획팀장(2005년)· 탐사기획에디터(2006년)를 역임했으며 현재 사회에디터로 일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 한국기자상을 두 차례(2001년과 2005년) 받은 것을 비롯해 삼성언론상 (2006년), 신문방송인클럽 한국언론대상(2002년), 성대 언론대상(2002년), 서울언론인
클럽 언론상(1993년) 등을 수상했다. 2004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미국탐사보도협회 (IRE)가 주는 특별상을 받았다. 주요 보도로는 ‘서울 최대 달동네 난곡리포트’,
‘루게릭 눈으로 쓰다’, ‘대한민국 파워엘리트 대 해부’ 등이 있다.
저서로는 ‘대한민국 파워엘리트’(황금나침반), '탐사보도와 정보공개'(한국언론재단)등이 있다.